너구리가 온듯 안온듯

지나가고 나니

 

 

 

비로소

아, 여름이구나 싶네요

 

 

 

 

 

씌~원한 맥주 한캔하며

일하고 싶은 시간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주말엔 계곡가기로해서

파우치를 샀는데

샀는데

....

 

 

 

 

 

그냥 갖고 싶었던 것 같아요

 

엉성한 합리화라니,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Posted by 굿모닝재인

댓글을 달아 주세요